아이슬란드 한 축구클럽팀의 골세리머니 장면이 인터넷에서 단연 화제가 되고 있다고 미국 야후스포츠가 27일 전했다.

화제의 팀은 아이슬란드의 스티아르난팀. 최근 치러진 한 경기에서 할더 오리 비욘손 선수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'엽기적인' 세리머니를 선보이자 관중들은 열광했다.

비욘손이 동료선수 요한 락스달(Laxdal) 선수를 낚시대로 잡아 올리는 이 세리머니는 유투브 동영상을 통해 삽시간에 퍼져나갔다.

아이슬란드어로 '락스(lax)'는 연어를 뜻하는 말로, 팀이 결승골을 터뜨릴 경우 선수 모두가 락스달을 주인공삼아 이 골세리머니를 벌이기로 미리 약속한 것이다.

저작자 표시
신고
Posted by Yangshung


티스토리 툴바